탁재훈, 이상민 향해 분노?… "그게 뭐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운 우리 새끼’ 탁재훈과 이상민의 샌프란시스코 여행기가 공개됐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미운 우리 새끼’ 탁재훈과 이상민의 샌프란시스코 여행기가 공개됐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미운 우리 새끼’ 탁재훈과 이상민의 샌프란시스코 여행기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탁재훈과 이상민의 샌프란시스코에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들은 샌프란시스코에 어둠이 그리워지자 차를 타고 어디론가 향했다. 탁재훈은 "1년 있어 놓고 아는 척은 드럽게 많이 한다"며 "2년 있었으면 어쩔 뻔했냐? 여기서 태어났다고 했겠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상민이 "1년이지만 그 동안 정말 진하게 있었다. 미국에 있을 때 만큼은 형이 이해하고 좀 들어달라"라고 하자, 탁재훈은 "아니 들어는 주는데 너무 막 황당한 얘기를 하니깐 그렇지. 일 년 있었으면서"라고 대꾸했다.

탁재훈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우연히 누굴 만날 거 같아. 그런 기분 들지 않아? 우연히 누구를 만날 거 같은… "이라며 새로운 인연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형은 곧 있으면 샌프란시스코의 야경을 만날거다"라고 말해 탁재훈의 기대에 실망감을 안겼다. 탁재훈은 "사람을 만나야지 계속 무슨 야경 만나고 스튜디오 만나고 햄버거 만나고 그게 뭐냐"며 투덜댔다.

이후 이들은 숙소로 돌아갔다.

탁재훈은 "자는 거 맞아? 여기서? 너 매일 고급 호텔에서 잤다며"라고 했고, 이상민은 "그건 20년 전이지"라고 답해 탁재훈은 실성한 듯 웃었다.

그 뿐만 아니라 방을 따로 잡았을 거라 생각한 탁재훈은 한 방을 같이 써야 한다는 사실에 말을 잃었다. 방에 불을 켜자 2층 침대가 양옆으로 펼쳐져 있었고 화장실과 샤워실도 밖에 위치해 공용으로 써야된다는 사실에 탁재훈은 또 한 번 분노했다.

반면 이상민은 "형 이건 럭키다. 왜 럭키인줄 알아? 1인당 3만8000원인데 오늘은 예약이 없어서 4명이 쓰는 방을 둘이서 쓰게 된거다. 또 근처에 백화점도 있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어이없어하며 "여기서 자고 햄버거 하나 먹었는데 백화점이 무슨 소용이냐. 너 H호텔 갔었다고 이야기 했었지 않냐. 나랑 와서 여기 온거냐"라며 분개했다.

이상민은 "호텔가면 40~50만원씩 하는데 거길 왜 형이랑 가냐"라며 태연한 모습을 보여 탁재훈의 분노를 더욱 지폈다.

탁재훈은 잠자리에 들며 "기분이 안 풀린다. 아침에 나 없으면 한국 간 줄 알아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