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美 폰지사기에 2400억원대 손실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지난 10월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펀드 환매 연기 사태 관련 기자 간담회에서 펀드 환매 연기 사태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DB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지난 10월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펀드 환매 연기 사태 관련 기자 간담회에서 펀드 환매 연기 사태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DB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투자 대사인 미국 헤지펀드가 미 금융당국으로부터 ‘폰지 사기’로 판명돼 자산동결 조치가 내려졌다. 이에 투자자들의 투자금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지난 29일 한국과 미국 금융당국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최근 글로벌 무역금융 전문투자회사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의 등록을 취소하고 관련 펀드자산을 동결하는 긴급조치를 단행했다.

SEC는 IIG가 지난해 투자자산 채무불이행 상황을 속이고 투자자들에게 가짜 대출 채권을 판 것으로 보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은 개인투자자금액 2436억원, 신한금융투자로부터 받은 레버리지 자금 6000억원대의 무역금융펀드 운용자금 중 40%를 IIG 헤지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이 IIG 대출사기를 알고도 투자했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무역금융펀드 자금을 투자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투자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조만간 검찰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