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살기 편한 공동주택 건설 시공·감리자 표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포한강예미지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김포한강예미지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2018년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를 실시한 184개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시공품질을 평가한 결과 금강주택, 금성백조주택, 대림산업, 대우건설, 미래도건설, 우미건설, 제일건설, 지에스건설 등 8개 업체를 우수 시공업체로, 대흥종합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를 우수 감리업체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건축, 토목 등 분야별 평가와 함께 품질검수 조치율, 입주자 생활편의 증진, 안전관리 등 공동주택 품질 요소를 기준으로 도 평가, 시·군 담당부서 자체평가, 민간전문가 현장평가 등 3단계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된 시공업체들은 ▲경기도 품질검수 매뉴얼의 도입 등 품질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 ▲주민공동시설의 다양화, 조경 특화, 주차관제시스템 도입 등 주민편의 및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LED 등 고효율 조명 설치, 단열효과가 높은 유리 사용, 태양광 시스템 등 다양한 에너지절약 정책 반영 ▲ CCTV 통합관제 도입 등 범죄예방 설계의 강화 등이 좋게 평가됐다. 

감리업체는 공사과정 중 철저한 품질관리 및 시공업체와 지속적인 소통으로 공동주택 품질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업체 보유 기술을 활용해 품질 향상 및 민원을 최소화하는데 노력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자세한 평가결과는 경기도 홈페이지 ‘공동주택 우수감리 및 시공 단지 평가결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평가 단장으로 참여한 경기대학교 최용화 교수는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 제도가 바람직하게 정착이 되는 것을 확인했으며, 입주예정자와 시공사간 지속적인 협의로 요구사항이 반영되는 등 전반적으로 향상된 시공품질과 단지의 특화사항을 고려하여 우수업체를 선정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욱호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공동주택 품질검수 제도가 정착되어 시공품질은 기본이며, 차별화 된 특화시설과 디자인 적용 등으로 단지의 품격향상 및 입주민에게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 사공·감리자를 발굴·표창하여 건설기술자의 자긍심을 높이고, 공동주택 품질의 향상과 쾌적한 주거문화 조성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07년부터 매년 공동주택 품질검사를 실시한 아파트를 대상으로 우수 시공자 및 감리자를 평가해 2018년까지 67개 업체와 소속 감리원 등 251명의 유공자를 선정하여 표창한 바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