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집값 상승 투톱은 ‘대전·서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12월 전국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대전과 서울로 조사됐다.

30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택 12월 매매가격은 전월대비 0.35% 상승했다.

대전과 서울은 여전히 강한 상승세지만 지난달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의 가격 상승 기대감은 한풀 꺾였다.

서울 아파트는 1.07% 올라 전월의 상승세를 이었다. 단독주택이 0.28%, 연립주택 0.24% 상승해 주택 전체로는 0.70% 뛰었다.

지방 5개 광역시는 대전(1.19%)이 높게 올랐고 부산(0.38%), 대구(0.28%), 울산(0.23%), 광주(0.05%)도 전월대비 상승세를 보였다.

기타시도에서는 강원(-0.23%), 전북(-0.12%), 경북(-0.12%), 충북(-0.04%)은 하락했으며 세종(0.13%), 경남(0.06%), 전남(0.03%)이 전월대비 상승, 충남은 보합(0.00%)을 나타냈다.

전국 주택 전세가격은 전월대비 0.16%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과 광역시는 전세수요가 증가하는 반면 지방은 여전히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0.35%)은 전월대비 상승폭이 커졌고, 수도권(0.26%) 역시 전월대비 상승했다. 5개 광역시(0.13%)는 상승, 기타 지방(-0.06%)은 전월대비 하락세를 보였으나 감소폭은 줄었다.

대구(0.25%), 대전(0.23%), 울산(0.10%), 광주(0.08%), 부산(0.03%) 등 5개 광역시는 모두 상승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