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연 소주 주량 '헉'… 父 "조금만 먹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연 소주 주량 언급. /사진=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채연 소주 주량 언급. /사진=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채연이 소주 주량을 밝혀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 채연 부녀는 함께 운동을 하고 술을 마셨다.

채연은 부친에게 “아빠가 요새 배가 좀 많이 나왔잖아. 운동을 할래요, 술을 끊을래요? 둘 중에 하나 택해”라고 말한 뒤 함께 운동을 하러 갔다. 이어 채연 부녀는 필라테스 후 에어로빅까지 땀을 쭉 흘리고 돌아오는 길에 포장마차에 들렀다.

이들은 술을 한잔 했고, 채연은 “난 주량이 아빠 닮아서 그런지 소주는 2~3병 마시는 거 같아. 한병 마시면 좋다, 두병 마시면 취하네”라고 말했다.

부친은 놀라며 “술 조금 먹어”라고 했고, 채연은 “아빠가 할 소리는 아니지. 내가 아빠에게 들을 말은 아니네. 그럼 우리 같이 술을 줄입시다”고 응수했다.

이어 채연이 “아빠 진짜 나한테 하고 싶었는데 못했던 말 있어요? 담아두고 있었던 말?”이라고 묻자 부친은 “너 빨리 시집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채연은 “나도 조바심이 나긴 한다”고 말했고 부친은 “내년에 좋은 선물 하나 보내줘”라고 되받았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