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장제원에 큰소리' 여상규에 "끝물에 사회 잘 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여당은 물론 한국당 등 야권을 향해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여당은 물론 한국당 등 야권을 향해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여야가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격돌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여당은 물론 한국당 등 야권을 향해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법사위 소속 여야 의원은 30일 오전 추 후보자의 자료 제출 거부를 두고 대치했다.

야당은 "의혹에 대한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 것은 국무위원,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은 자료 제출의 의무는 기관이며 이를 빌미로 추 후보자를 지나치게 공격하고 있다며 맞섰다.

또 정성호 민주당 의원이 "정상적으로 의사진행 발언을 해달라"며 여 위원장에 항의했고, 이에 여 위원장은 추 후보자에게 "오전까지 자료 제출을 반드시 해달라"며 "못하면 위원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라"고 언급했다.

이에 장제원 한국당 의원이 "정확한 자료를 청문회 끝날 때까지 제출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청문회를 진행하는 것이 맞다"며 "추 후보자가 (자료를) 낼 수 있는지 오늘 아침에서야 답변이 왔다"고 반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평정심을 유지하던 여 위원장은 장 의원 지적에 목소리를 높였다. 여 위원장은 장 의원에게 "반드시 자료를 내라고 했다. 그 이상 무슨 이야기를 하나"라며 "오후에 할 얘기가 있으면 하라. 회의 진행은 제가 한다"고 맞섰다.

한국당 소속인 여 위원장은 그간 여권으로부터 한국당에 유리한 의사진행을 했다는 비판을 받은 만큼 이번 발언은 눈길을 끌었다.

청문회장에서 신경전이 고조되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한국당이 요구하는 것이 맞다. 여 위원장도 끝물에 너무나 사회를 잘 보셔서 제가 존경을 표한다"며 "추 후보자도 첫물부터 답변을 잘하신다. 제가 16년 만에 처음으로 첫 발언을 하니 제 행운도 지켜달라"면서 웃음 섞인 발언으로 수습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1.93하락 67.0614:06 01/26
  • 코스닥 : 992.70하락 6.614:06 01/26
  • 원달러 : 1104.40상승 3.714:06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4:06 01/26
  • 금 : 55.41상승 0.2114:06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