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용 절전할인 올해 종료… 한전, 특례할인 손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 사옥. / 사진=뉴시스 박영환 기자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 사옥. / 사진=뉴시스 박영환 기자
한국전력이 경영적자의 주요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특례할인 제도를 손본다. 다만 시장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도 병행한다.

한전은 30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특례 전기요금 할인 개편안을 논의해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특례할인은 한전이 특정한 경우에 한해서 전기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를 말한다. 현재 한전은 ▲전기차 충전 할인 ▲신재생에너지 할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 할인 ▲전통시장 전기요금 할인 ▲주택용 절전 할인 등 11가지 종류의 특별할인을 운영 중이다.

이 중 ▲전기차 충전 할인 ▲전통시장 전기요금 할인 ▲주택용 절전 할인 등 3가지가 올해 말로 적용기간이 끝난다.

한전이 지난해 할인혜택 명목으로 부담한 금액은 모두 1조1434억원으로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1조1745)에 맞먹는 규모다. 이에 김종갑 한전 사장은 특례할인을 모두 없애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전은 주택용 절전 할인 제도는 예정대로 올해 말까지만 운영하고 종료하기로 했다. 애초 목표인 절전 유도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전기자동차 충전전력요금할인은 내년 6월까지 현행 체제를 유지한 뒤 이후로는 단계적으로 혜택을 축소해 2022년 6월까지 완전 폐지하기로 했다.

전통시장 전기요금 할인도 내년 6월까지 그대로 시행한다. 대신 영세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전은 전통시장 에너지효율 향상 및 활성화 지원에 5년 동안 28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098.10하락 2.2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