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리학 뭐길래?… 최창민·김승현 갈등→ 화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리학 언급 장면.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명리학 언급 장면.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아이콘택트’ 방송 이후 명리학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명리학은 연(年)·월(月)·일(日)·시(時)의 네 간지(干支), 즉 사주에 근거하여 사람의 길흉화복을 알아보는 학문이다. 사주학이라고도 불린다.

앞서 전날(3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 첫 번째 에피소드에는 1990년대 청춘스타로 시작해 최근 '예능 대세'로 떠오르며 곧 결혼을 앞두고 있는 배우 겸 모델 김승현과 친구 최창민이 출연해 명리학 공부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현은 명리학에 빠져있는 최창민을 걱정했다. 김승현은 "(최창민이) 무속인의 길을 가려는 게 아닌가란 생각에 뜯어말리고 욕까지 나올 뻔할 정도로 심하게 이야기를 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최창민은 자신이 '최제우'라는 이름을 바뀌면서까지 명리학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최창민은 "어렸을 때 한창 활동할 당시 동업자의 배신으로 빚을 지게 돼 일용직을 하는 등 크게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명리학이 터닝포인트가 됐다"며 "18시간씩 공부해 각종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명리학에 푹 빠졌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가수 활동을 했지만, 배우 활동에 대한 욕심이 컸고, 그러다 보니 (명리학에 따라) 이름을 '최제우'로 개명했다"고 덧붙였다. 눈맞춤 시간이 끝난 뒤 김승현은 "술자리에서 내가 너한테 엄청 뭐라고 하고 화도 내지 않았냐. 20년 간 싸운 적이 없는데 그 날 처음으로 싸울 뻔 했다"라며 "내가 아는 최창민은 연예계 활동을 해야 하는 사람이고, 오래 활동하지 않았냐. 처음에 명리학 공부를 한다고 했을 때 친구로서 안타깝고 화가 났다. 좋은 일들이 들어올 수도 있는데 기회를 놓친 게 아닌가 싶다. 일을 해도 모자랄 판인데"라고 속상해했다.

이에 최창민은 '명리학을 그만두어라'는 김승현에게 거꾸로 "이 시간 이후부터는 다시는 나한테 명리학 그만하라는 얘기를 안 했으면 좋겠다. 날 좀 믿어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하자, 김승현은 "너의 의견을 존중하고 믿어줄게"라고 화답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88상승 7.511:18 04/15
  • 코스닥 : 1011.38하락 3.0411:18 04/15
  • 원달러 : 1117.80상승 1.211:18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18 04/15
  • 금 : 62.56상승 0.9811:18 04/15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