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태 의사 별명, 몽골 복강경의 아버지라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사 박관태가 3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 출연해 몽골의 열악한 병원 환경을 전했다.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의사 박관태가 3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 출연해 몽골의 열악한 병원 환경을 전했다.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박관태씨가 몽골에서의 열악한 수술 환경에 고충을 털어놨다.

3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신년기획-그대 행복을 주는 사람’이 꾸며져 '몽골로 간 의사, 박관태' 2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관태씨는 4개의 수술이 잡힌 가운데 제일 급한 맹장 환자부터 수술을 시작했다. 몽골에서는 아직 개복술로 맹장을 제거하는 병원이 대다수이지만 박관태씨의 경우 복강경을 주로 사용한다. 복강경은 절개 부위가 작아 출혈과 통증이 적고 회복속도도 빠르기 때문이다.

특히 박씨는 복강경 수술을 처음으로 몽골에 전파한 의사다. 덕분에 박씨에게는 몽골 복강경의 아버지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하지만 문제는 불편한 수술실 환경과 부족한 장비들이었다. 이날 역시 장비들이 말썽이었다. 박관태씨는 "한국 같으면 주머니 같은 것은 다 새것을 쓴다. 하지만 저희는 재생해서 쓴다"고 밝혔다.

수술 중간 집게가 부러지기도 했다. 이에 박씨는 "어떻게 의료용 집게가 부러지냐"며 "기구들이 난리도 아니다"고 한숨을 쉬었다. 수술을 마친 그는 "오늘의 수술은 한마디로 지지리 궁상 버전이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관태씨가 몽골 병원에서 사용하는 장비들은 대부분 후원금으로 마련한 것들이다. 하지만 무료거나 실비만 받고 환자들을 치료하다 보니 뭐든 아끼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저희 병원 수술비가 100~200달러다 보니까 한국처럼 일회용품을 쓸 수가 없다. 일회용 도구가 보통 하나에 100달러씩 하기 때문"이라며 "저희는 일회용품을 가져다 완전히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수십번을 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궁상을 떨면 환자분의 수술비 부담이 덜해진다. 제 한 몸 편하려고 일회용 도구를 팍팍 쓰면 수술비가 한참 비싸진다"고 불편을 감내하는 이유를 밝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2.64상승 3.5611:36 04/14
  • 코스닥 : 1014.00상승 3.6311:36 04/14
  • 원달러 : 1119.90하락 611:36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36 04/14
  • 금 : 61.58상승 0.4811:36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