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수출기업, 내년 상반기 경기 '호전 43.6%VS 악화 4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광주상공회의소 제공.
/자료=광주상공회의소 제공.
광주지역 수출기업들은 내년 상반기 경기를 어떻게 전망할까?

광주상공회의소는 지난달 14~29일까지 12일간 지역 수출기업 11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수출전망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보다 ‘호전될 것’ (43.6%, 48개사)이라는 응답이 ‘악화될 것’(40.0%, 44개사)이라는 응답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변화 없다'는 16.4%(18개사)였다고 31일 밝혔다.
  
세계 경기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기업들이 미국, 중국 등 주요 수출국에서 아세안 등의 신흥국으로 시장 개척에 나서면서 신규 수요 발굴과 시장 성장 가능성을 예측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호전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신규거래선 확보(75.0%), ▲수입국의 경기회복(16.7%) 등의 순이었으며, 업종별로는 ▲음식료(87.5%) ▲의료기기(75.0%)▲가전․전자부품(55.0%)▲기계·금형(46.2%)품목이 제품개발에 따른 수출 증가와 전시·박람회 등을 통한 거래선 발굴 등으로 인해 ‘호전’ 응답 비중이 높았다.

반면, ‘악화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기존거래처의 수주감소(65.9%), ▲수입국의 경기둔화(20.5%) 등의 순이었고, 업종별로는 ▲농수축산물(66.7%)▲운송차부품(60.0%)▲철강·금속가공(54.5%)▲기타(50.0%) 품목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주문감소와 인건비·물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악화’ 응답 비중이 더 높게 조사됐다.

상반기 수출에 영향을 미칠 불안요인(복수응답)으로는 물품 단가 및 채산성에 영향을 미치는 ▲원자재 가격인상(22.3%) 응답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미·중 무역전쟁(21.9%) ▲환율불안(17.2%) 등을 꼽았다.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부와 수출지원 유관기관에 바라는 정책 지원과제로는 ▲수출금융지원(25.5%)▲원자재 가격 안정(17.3%)▲FTA활용지원 확대(11.8%)▲전시회 등을 통한 수출시장 대변화 지원(11.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광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올 한 해 대내외적인 악재 요인들로 기업들의 수출여건이 녹록치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출기업들은 해외시장 개척 및 신규품목 발굴 등의 노력으로 내년 상반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내다 봤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수출시장 다변화, 수출금융지원 확대, FTA활용지원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펼쳐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