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종합안전상황실 개소… 해외파견인력 안전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이카가 31일 개소한 종합안전상황실에서 김상철 코이카 글로벌 안전센터장이 전 세계의 안전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가 31일 개소한 종합안전상황실에서 김상철 코이카 글로벌 안전센터장이 전 세계의 안전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해외파견인력 안전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코이카는 31일 경기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테러, 자연재해, 개도국 풍토병, 전염병, 정정불안 등 각종 비상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종합안전상황실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을 비롯한 주요 내빈 40여명이 참석했다.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 참석한 안창수 글로벌인재운영실장(왼쪽부터), 박재신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백숙희 아프리카중동·중남미본부 이사,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김상철 글로벌 안전센터장, 송진호 사회적가치경영본부 이사가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 참석한 안창수 글로벌인재운영실장(왼쪽부터), 박재신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백숙희 아프리카중동·중남미본부 이사,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김상철 글로벌 안전센터장, 송진호 사회적가치경영본부 이사가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현재 코이카는 임직원, 국별협력전문가, 봉사단원 2800여 명이 네팔, 베트남, 캄보디아, 탄자니아, 르완다, 콜롬비아 파라과이 등 52개국에서 활동 중이다.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은 치안이 불안정하고 의료환경과 위생 상태가 열악한 곳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코이카 파견인력은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실제로 이들 중에는 스리랑카 부활절 폭탄 테러, 볼리비아 정정불안, 뎅기열 등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코이카는 파견인력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지키고자 ▲유관기관 간 안전정보 네트워크 강화 ▲안전 위협사항 조기 경보 전파 ▲해외사무소 안전교육 및 안전담당관 안전업무수행 능력 강화 ▲본부 및 해외사무소 안전조직 및 인력 보강 ▲코이카 안전관리 대상 확대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이번 안전종합상황실 구축은 코이카 안전관리 대책의 정점에 해당하는 것으로 각 국가별 위험 상황을 가시화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 참석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종합안전상황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 참석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종합안전상황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 본부 4층에 위치한 종합안전상황실은 연면적 167㎡ 규모로, 멀티비전을 활용하는 종합상황실과 회의실로 구성됐다. 5단 2열로 설치되는 멀티비전에는 ▲국내외에서 수집된 실시간 안전정보 ▲실시간 전 세계 지진, 태풍 등 자연재해 모니터링 상황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등에서 제공하는 안전위협상황 ▲해외사무소 보고 자료 등을 게시해 효율적 상황관리와 필요시 신속한 상황판단 및 결정과 조치가 가능토록 했다.

이외에도 종합안전상황실은 코이카 해외파견 인력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 장소로 활용되고, 국내외 주요 인사 방문시 코이카의 안전관리현황 등에 대한 소개 장소로도 활용될 수 있게 구축됐다.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가 31일 개최한 종합안전상황실 개소식에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코이카는 종합안전상황실이 각 국가에 파견된 인력의 위험상황을 효율적으로 분석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위기상황 발생 대비 대책을 강화시켜 사후 수습보다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둔 계획과 실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은 “코이카는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모든 인원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종합안전상황실 구축으로 코이카의 ‘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의 슬로건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