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은성수 "부동산에 쏠린 자금 중소‧벤처 등으로 돌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31일 "가계보다는 기업으로 특히 중소‧벤처, 그 중에서는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이 있는 생산적인 곳으로 자금의 물꼬를 대전환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자금이 생산적인 실물경제보다 부동산 등 비생산적인 부문으로 흘러가 경제의 비효율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금융의 혁신'을 이야기하지 않고 혁신을 이야기하기가 어려워질 정도로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그는 "올해는 확산되는 금융혁신의 싹이 착근하도록 노력을 경주할 때"라며 "다만 최근 고착화되는 저금리·저물가·저성장의 흐름과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금융혁신의 흐름이 자칫 금융 산업의 소모적 경쟁으로 귀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은 위원장은 내년 주요 정책 과제로 소비자보호, 포용 금융 강화 등을 제시하며 "금융의 각 분야에서 유기적인 협력이 일어나고 보다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경쟁이 일어나도록 감독자로서 금융당국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빠른 혁신의 흐름 속에서도 그늘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63상승 5.7512:48 04/12
  • 코스닥 : 995.69상승 6.312:48 04/12
  • 원달러 : 1124.70상승 3.512:48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2:48 04/12
  • 금 : 60.94하락 0.312:48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