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기자간담회 "운영하던 음식점에 전화오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준일은 31일 오후 1시 서울 세종대학교에서 팬미팅 '양준일의 선물' 개최에 앞서 기자간담회을 가졌다. /사진=장동규 기자
양준일은 31일 오후 1시 서울 세종대학교에서 팬미팅 '양준일의 선물' 개최에 앞서 기자간담회을 가졌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양준일이 팬미팅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양준일은 31일 오후 1시 서울 세종대학교에서 팬미팅 '양준일의 선물' 개최에 앞서 기자간담회을 가졌다. 

이날 양준일은 "여러분들께서 저를 보려고 온 것 자체가 믿겨지지 않는다. 너무 감사하다"며 "대한민국을 굉장히 좋아한다. 그래서 가수 활동을 하지 않았을 때도 영어를 가르치며 한국에 있었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았는데 대한민국에 있으면서도 대한민국을 멀리서 바라보고 있는, 다가가기 힘든 상황이었음에도 마음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또 "여러분들이 저를 아티스트로 봐주시기 때문에 마음 속으로도 받아들이면서 이에 맞춰가려고 하는 것 같다"라며 "전문가들의 손길로 제게 날개를 달아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한국에서 살지 않는 것이 낫다라고 스스로 설득을 했다. 다시는 한국에 돌아오지 않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슈가맨3' 출연도 망설여졌다. 이후 한국에 와서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다"라고 말했다.

양준일은 또한 "내가 운영한 음식점에서도 나를 찾기 위해 전화를 했는데 '대한민국에서 (양준일 때문에) 난리가 났는데 지금 거기서 왜 서빙을 하고 있느냐'고 말하더라"라고 웃기도 했다.

양준일은 지난 1991년 싱글 '리베카'로 데뷔, 당시 파격적인 음악과 퍼포먼스, 패션 등으로 시선을 모았지만 시대를 너무 앞서간 트렌드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진 못했다.

이후 양준일은 유튜브 채널 '온라인 탑골공원' 영상을 통해 10대 등으로부터 '90년대 지드래곤'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주목을 받았고 여기에 JTBC '슈가맨3'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알리는 데 성공했다.

양준일은 '슈가맨3' 출연 이후 '뉴스룸' 인터뷰로도 다시 화제를 모았으며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에 정착하고 싶다"는 뜻을 알리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관심도 높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98상승 7.3610:42 04/19
  • 코스닥 : 1026.05상승 4.4310:42 04/19
  • 원달러 : 1118.00상승 1.710:4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0:42 04/19
  • 금 : 65.12상승 0.9510:42 04/19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