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박하선 동생 추모글 왜 해명까지 해야 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하선. /사진=키이스트 제공
박하선. /사진=키이스트 제공

배우 박하선의 동생 추모 글에 악플이 달리자 박하선이 해명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31일 박하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장애인 가족분들의 공감한다는 글을 봤다"면서 "몇몇 분들의 날카로운 돌을 받았다. 초등학교 때 제 동생에게 진짜 돌을 던졌던 아이들이 생각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하선은 "그때 저부터 그런 차가운 시선에 움츠러들지 말고 지켜주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하지만 어른이 돼서도 차가운 시선에 아팠던 적도 많았다"고 떠올렸다.

또 "제가 원하지 않을 때 저희 집까지 찾아와 개인사를 한낱 가십거리로 취재하고 포장하려한 분들도 생각이 난다"며 "제가 부끄러웠단 말은 그 시선에 아파한 순간마저도 미안했다는 거다. 그깟 시선이 뭐라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글의 취지는 그 인식의 개선이었다. 하지만 어떻게 인생이, 사람이 제 마음 같겠냐"면서 "다시 새롭게 태어나면 좋을 거다. 하지만 그럼 제 동생은 아니다. 저는 지금 당장은 조금 힘겹지만 그분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조금 추스려지는대로 다시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하선의 남동생은 발달장애를 갖고 있었으며 지난 11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후 박하선은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모글을 게재했다. 그는 글을 통해 "같은 뱃속에서 태어나 네가 선택한 것도 아닌데 한번씩 너를 부끄러워했던 내가 부끄럽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돈만 벌었지 말 한마디 따듯하게 못해줬고 다음 세상이 있다면 누나보다 잘 살고 스웨덴처럼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잘 되어있는 나라에서 태어나도 좋겠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박하선의 이 글 속 '부끄러웠다'는 말에 집중하며 악플을 남겨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23:59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23:59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23:59 04/14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23:59 04/14
  • 금 : 62.56상승 0.9823:59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