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에 불법 유흥업소? 몰랐다"… 빅뱅 대성, 무혐의 결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경찰이 자신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하도록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대성의 무허가 유흥주점 운영 및 접객·알선 행위(식품위생법 위반)와 성매매 알선과 성매매(성매매처벌법 위반) 방조 혐의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수사를 마무리 지었다.

경찰은 유흥업소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 관련자 진술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성이 무허가 유흥주점을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무허가 유흥주점 방조 혐의를 입증하려면 무허가 영업에 대한 인식과 이를 도와줬다는 사실이 드러나야 한다"며 "대성의 건물 출입 현황, 실제 건물을 관리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무허가 유흥주점 방조 혐의로 입건할 만한 증거자료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대성을 참고인으로 한 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당시 대성은 자신의 건물에서 무허가 운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진술했고, 대성 측 건물 관리 대리인 등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경찰은 가수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56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6.24상승 20.6510:36 04/13
  • 코스닥 : 1007.86상승 7.2110:36 04/13
  • 원달러 : 1126.10상승 1.210:36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0:36 04/13
  • 금 : 61.10상승 0.1610:36 04/13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 [머니S포토] 비공개 與 3선 의원 회동 참석한 '도종환'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