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국제유가 전망… 미국 원유 생산량이 '관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양 가스전. /사진=머니투데이 DB

올해 국제유가 수준은 미국이 원유 생산을 얼마나 늘릴 수 있을 것인지에 달려 있다면서 국제유가가 향후 몇개월 사이에 잔인한 조정(vicious corrections)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CNBC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리스 위퍼 매크로-어드바이저리의 선임 파트너 크리스 위퍼는 올해 원유 선물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3가지 요인으로 석유에 대한 수요 증가량과 현재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동맹 파트너들, 이른바 OPEC+ 간 산유량 합의 유지와 함께 미국의 원유 생산량 증가 여력을 꼽았다.

OPEC+는 1월1일부터 하루 산유량을 현재의 1200만 배럴에서 추가로 50만 배럴 더 감축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이 이에 맞서 원유 생산량을 더 늘릴 수 있을 것인지 여부가 올해 국제유가 수준을 전망하는데 있어 최대의 불확실 요인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 7∼8년간 원유 생산량을 계속 늘려왔다.

위퍼는 이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달 미국의 산유량 증가가 지난해의 하루 160만 배럴에서 올해에는 하루 110만 배럴로 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OPEC+(러시아 포함)의 감산 합의가 지켜지고 미국의 산유량 증가가 하루 110만 배럴이라면 국제유가는 배럴당 60∼70달러가 될 것이라고 위퍼는 내다봤다.

그러나 많은 사람은 미국의 원유 생산 여력이 이미 최고점을 지났으며 2020년에는 과거와 같이 산유량을 늘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위퍼는 경고했다.

지난달 31일 에너지정보기구(EIA) 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셰일 석유 생산으로 세계 최대의 산유국이자 주요 수출국의 하나가 됐다. 미국의 산유량은 지난 10년 간 2배 이상으로 증가해 하루 1266만 배럴이 됐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