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꼭 살빼야지"… 2020 다이어트 트렌드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이어트 관련 이미지./사진=365mc
다이어트 관련 이미지./사진=365mc
매년 신년에는 새로운 다이어트법이나 식이요법에 대한 트렌드를 점쳐보는 기사가 나온다. 여러 미디어를 통해 살펴보면, 올해의 다이어트 트렌드는 ‘건강과 여유로움’이 될 것 같다. 지난해 핫 트렌드였던 유튜브의 영향력은 여전할 것으로 보이고, 편리함을 추구하는 현대인의 입맛도 반영할 것으로 예측된다. 365mc식이영양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2020 다이어트 트렌드 6을 선정해 알아본다.

◆워커홀릭보다는 취미홀릭·숙면홀릭!

업무 스트레스와 불면은 다이어트의 적이다.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체중증가에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면역력 저하로도 이어질 수 있다. 충분한 수면시간을 확보하고 본인과 맞는 취미활동을 잘 골라서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주는 것도 다이어트의 한 방법이다.

2020년의 트렌드 중 하나인 편리미엄도 주목할 만하다. 편리하게 직접 신선한 음식이 배송되는 이 편리한 시스템은 다이어트 식단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어 다이어트 트렌드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체중 저하와 면역력 저하는 세트?… 장건강 주목

유행 다이어트 중 하나인 단식은 다이어터에게 체중감량과 함께 면역력 저하까지 선사했다. 365mc식이영양위원회 전은복 영양사는 “출산율이 낮아지고 고령층 인구가 증가하면서 면역력까지 챙기는 다이어트 방법이 뜨고 있다”며 “굶지 않고 균형 잡힌 식사와 장 건강을 챙길 수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와 관련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귀리, 아몬드… 올해도 '핫'한 푸드

귀리, 콜리플라워 등이 핫한 인기를 이어갈 듯 보인다. 귀리는 함유돼 있는 베타클루칸(식이섬유)은 체내 지방흡수 억제에 도움이 된다. 또 글루텐프리 시장에서는 신인으로 콜리플라워가 급성장했다. 이는 탄수화물이 적은 반면 섬유질과 비타민이 풍부하고 뇌 건강에 좋은 콜린 성분이 있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주목받는다. 견과류 아몬드 역시 다이어트 푸드로 명성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아몬드는 불포화지방산함량이 풍부하여 혈관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고, 아몬드에 풍부하게 함유된 비타민E는 항산화효과에도 좋다.

◆똑똑한 현대인… 다이어트도 스마트하게

유튜브는 내년에도 대세로 이어진다. 어느 시간에나 접할 수 있는 유튜브 속의 다이어트 전문가는 바쁜 현대인에게 안성맞춤이다. 운동 시간이 부족하거나 식단관리가 어려운 다이어터들에게 유튜브 전문가들의 조언은 어려운 다이어트의 가이드가 되지 않을까.

전은복 영양사는 “유튜브의 좋은 콘텐츠를 잘 활용해 실생활에서 활용가능한 방법으로 체중감량에 나서는 것도 좋다”며 “다만, 수많은 유튜브 영상 속에서 자신에 맞는 전문가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빠르게 감량하는 것이 아니라, 감량한 것을 얼마나 잘 유지하느냐가 중요하다”며 “탄수화물, 단백질, 야채 등의 균형잡힌 식단과 무작정 굶지 않는 다이어트, 과한 운동보다는 주 3~4회에 30분에서 1시간가량의 유산소 운동을 권한다”고 말했다.

◆함께라면 다이어트 성공률도 UP

혼밥과 혼술이 유행하는 현대이지만 다이어트는 혼자 하는 것보다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한다. 실제로 365mc는 다이어트 메이트 제도를 통해 서로의 경쟁자, 든든한 지원자가 돼 다이어트를 성공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365mc가 시행하고 있는 다이어트 메이트 제도는 다이어터를 위한 행동수정요법의 하나로, 주변에 다이어트 사실을 알리고 독려하며 함께 다이어트에 참여하는 제도다. 이 제도에 더해 비만 치료에 성공할 때마다 365m가 대신 1만원을 기부하며 건강한 다이어트를 응원하고 있다.

◆저도주 넘어 '무알코올 주류' 뜬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등 해외에서는 독특한 ‘논알코올 칵테일’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파티 등에서 사교를 해야 하지만, 술에 취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늘기 때문이다. 국내서 저도주가 인기를 끄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다.

실제로 알코올은 다이어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특히 알코올이 뇌 식욕 세포를 자극하면서 더 많은 음식을 먹도록 만들기 때문이다. 술자리에서 유독 폭식하는 사람이 많은 이유다.

전 영양사는 “술은 에틸알코올이라는 화학물인데, 분자구조가 너무 작다 보니 열량으로만 쓰이고 직접 체지방을 증가시키지는 못한다”며 “다만 술과 함께 먹는 고칼로리가 문제 되는데, 분자구조가 작은 알코올을 연소시킨 이후 인체는 열량을 더 이상 소비할 필요가 없어 고칼로리 안주들은 결국 허벅지·복부·팔뚝으로 고스란히 축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알코올 음료도 알코올이 없다는 점에서는 유리하지만, 당분이 많이 들어있을 경우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은 매한가지”라고 덧붙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