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첫날 발 길 돌린 윤종원 기업은행장 "노조 만나 대화로 풀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은행 노동조합이 3일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저지 투쟁을 진행중이다./사진=이남의 기자
기업은행 노동조합이 3일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저지 투쟁을 진행중이다./사진=이남의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3일 기업은행 본점으로 출근하지 못했다. 기업은행 노동조합은 '낙하산 인사'라며 출근 저지 운동을 벌였고 윤 행장은 본점 앞에서 출근 발길을 돌렸다.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오전부터 본점 정·후문을 모두 막았고 윤 행장은 본점에 들어가지 못했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노동조합의 얘기를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함량미달 낙하산 인사라는 지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윤 신임 행장은 거시경제, 국내·국제금융, 재정, 산업, 구조개혁 등 경제정책 전반을 담당한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인창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명전권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관료 시절 금융과 정책, 재정 등 다방면에서 경력을 쌓았고, 세계 금융위기 직후에는 경제정책·자금시장 등을 담당하는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을 이끌었다. IMF, OECD 등 국제기구에서 오랜 기간 근무하며 다진 글로벌 감각과 네트워크도 장점이라는 평가다.

관료출신이 기업은행을 이끌게 된 것은 10년 만이다. 기업은행은 2010년 이후 3연속 내부 출신이 행장을 맡았다. 기업은행 노조는 행장 인사에 있어 ▲관료 배제 ▲절차 투명성 ▲IBK기업은행 전문성 등 3가지 원칙을 제시하고 이러한 원칙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조 측은 "대통령의 기업은행장 임명에 불복한다"며 "임명 강행 시 출근저지 투쟁 및 총파업도 불사하기로 의결했다. 이제 행동이다. 단 한발짝도 기업은행에 못 들여놓는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