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수소 관련주' 솔브레인, 다시 고점 가나… 고순도 불산 생산

 
 
기사공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고순도 불산액의 공급안정화 현황 점검을 위해 2일 오후 충남 공주시 솔브레인 공장을 방문해 강병창 대표 등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DB

반도체·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화학재료 제조기업인 솔브레인이 고순도 불산 대량생산 능력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급등세다. 최근엔 2019년 매출액 전망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가가 상승 흐름이다.

3일 오전 9시27분 현재 솔브레인 전 거래일보다 7700원(9.14%) 오른 9만1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고순도 불산을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소식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날 산업통상자원부는 화학 소재 전문기업인 솔브레인이 일본 수출규제 이후 불산액(액체 불화수소) 공장 신·증설을 조기에 완료하고 최고 수준의 고순도 불산(12 Nine)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 이전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업은 주로 일본산 고순도 불산액을 사용했다. 솔브레인이 관련 시설을 신·증설해 생산량을 확대했고, 국내 불산액 수요의 상당 부분을 공급하기 시작해 불산액의 국내 공급 안정성이 확보됐다.

금융투자업계에선 솔브레인의 2019년 매출액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솔브레인은 1조297억원으로 전년 9634억원 대비 6.88% 증가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액 1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지난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1833억원으로 2018년 1641억원 대비 11.7%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개선세에 힘입어 올해에는 2019년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솔브레인의 올해 매출액 전망치는 1조957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6.41% 증가할 것이 예상된다.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1963억원으로 전년 대비 7.09% 증가할 전망이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