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M3 유럽물량 하반기 윤곽"… 닛산 로그 끊기는 르노삼성 어쩌나

 
 
기사공유

르노삼성자동차 XM3 쇼카. /사진=임한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수출의 핵인 닛산 로그를 대체할 XM3 유럽물량 규모가 올해 하반기에나 확정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까지 지난해 남은 닛산 로그물량을 처리한다고 하지만 소수에 불과하다. 르노삼성은 당분간 수출절벽에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는 올해 1분기까지 닛산 로그 수출물량을 생산한다. 지난해 잔여물량을 소진하는 개념이다. 물량은 1만대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규모가 크지 않아 르노삼성의 수출실적에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지난해 남은 닛산 로그물량이 1분기까지 생산되지만 대세에 큰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다”라며 “XM3 유럽 론칭이 하반기로 예정돼 그 시점이 돼야 윤곽이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최소 올해 2분기까지 수출부진에 따른 실적악화를 감수해야 한다. 부산공장 가동을 위해 수출물량 확보가 절실한 르노삼성에게 닛산 로그의 빈자리는 클 수밖에 없다.

수출실적은 르노삼성의 수익성 확보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총 판매량 중 약 51%가 수출실적이다. 여기서 닛산 로그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 지난해 수출실적의 77%다. 닛산 로그물량이 예년보다 줄어들면서 르노삼성은 흔들렸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수출실적은 총 9만591대에 불과했다. 이는 전년대비 34% 감소한 수치다.

가솔린, 디젤, LPG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보이며 내수시장에서 QM6가 선전했지만 수출부진의 구멍을 메우지 못했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총 판매실적은 17만7450대다. 이는 전년대비 22% 감소한 실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이 올해 신차 6종을 선보이며 재도약에 나서기로 했지만 내수 경쟁이 워낙 치열해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 여기에 수출까지 문제가 생기면 회사는 흔들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6.36상승 34.6914:37 08/10
  • 코스닥 : 863.58상승 5.9514:37 08/10
  • 원달러 : 1185.80상승 1.114:37 08/10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4:37 08/10
  • 금 : 43.88상승 0.1714:37 08/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