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음원사재기 가수 명단 공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원 사재기 논란 관련 예고편.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예고편 캡처
음원 사재기 논란 관련 예고편.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예고편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음원 사재기를 한 가수 명단을 공개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오는 4일 방송에서 음원 사재기에 대한 의혹을 파헤쳐본다.

지난 2018년 4월 JYP 소속의 트와이스, YG 소속의 위너, SM 소속의 엑소-첸백시 등 3대 대형 기획사 아이돌들이 신곡을 출시했다. 하지만 4월12일 새벽 가수 닐로의 '지나오다'가 팬덤이 강한 3대 기획사의 신곡들을 모두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새로운 스타의 탄생에 많은 사람이 박수를 보낼 거란 기대와는 달리 대중은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 시작했다. 이렇다 할 방송 노출도, 팬덤도 없던 닐로의 곡이 김연자 '아모르파티'를 제치고 50대 음원차트까지 석권하면서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닐로의 음원을 사재기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닐로 소속사의 요청으로 주무부서인 문체부가 자체 조사를 벌였지만 이렇다 할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결론이 나면서 사태는 일단락되는 듯 했다.

이후 박경이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사재기 논란을 다시 부추겼다.

지난해 11월24일 공개된 이 글에는 음원 차트 조작 의혹을 받던 선후배 가수들의 실명이 등장하면서 파장을 일으켰고 논란은 결국 박경 측과 언급된 가수들의 소속사 간의 법적 공방으로 이어졌다.

송하예 소속사 관계자는 "멜론 차트 1위부터 100위까지 전부 페이스북 마케팅을 해요. 대한민국의 음악 99%는 한다고 봐요"라고 밝히는 등 기획사 관계자들은 '자신들은 떳떳하다'며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그들은 입을 모아 소속 가수가 음원 차트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이유는 SNS 바이럴 마케팅의 효과라고 주장했다. 자신들은 홍보 대행업체를 끼고 SNS의 주 이용 층인 10대, 20대들을 겨냥해 기획부터 홍보까지 마케팅을 했을 뿐, 사재기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한편 사재기 논란이 재점화된 시점인 약 1개월 전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제보를 받는다는 공지를 SNS와 방송을 통해 내보냈다. 그러자 100통이 넘는 제보가 들어왔고, 그 중에는 직접 제안을 받아봤다는 가수들의 충격적인 고백도 있었다.

가수 타이거JK는 "포털 사이트에 윤미래랑 타이거 JK가 30대 1위인 거예요. 문제가 크다 그랬어요. 30대는 소비가치 없는 쓰레기 집단이기 때문에 버리라고요"라고 했다는 것. 가수 말보는 "우리랑 같이 하면 절대 걸릴 일이 없다. 1위를 만들어 드리겠다고 얘기했다"라고 전했다. 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도 "수익을 7:3으로 나눠서 7은 그쪽에서 가지고, 그 기간은 1년 동안 유지가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가수들의 고백을 토대로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자신이 직접 음원 차트 조작에 관여했다는 브로커를 만날 수 있었다. 긴 고민 끝에 '그것이 알고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는 그는 자신이 이제껏 작업한 가수들의 명단을 비롯해 아이디와 IP거래 내역 등 눈으로 보고도 믿기 어려운 증거들을 꺼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2%
  • 48%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