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두산 이어 탑시티까지 '백기'… 면세점 '승자의 저주' 현실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타면세점/사진=머니투데이DB
두타면세점/사진=머니투데이DB
중소·중견 면세점의 승자의 저주가 현실화하고 있다. 지난해 한화갤러리아와 두산이 시내 면세점 철수한 데 이어 탑시티 면세점도 개장 1년여 만에 특허권을 반납했다. 한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여겨졌던 면세업계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3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탑시티 면세점은 지난해 12월31일 면세점 특허를 반납하겠다고 서울세관에 신고해 이날로 반납 절차가 마무리됐다. 탑시티 면세점은 2016년 12월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를 취득했다. 하지만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면서 개장이 늦어졌고 2018년 하반기에야 신촌 민자역사에 점포를 열었다. 

탑시티면세점 신촌민자역사/사진=탑시티면세점
탑시티면세점 신촌민자역사/사진=탑시티면세점
뒤늦게 면세점을 열었지만 엎친데 덮친 격으로 신촌역사와 명도소송 등에 휘말렸다. 이후 관세청이 면세품 관리를 이유로 물품반입 정지 명령을 내리면서 영업이 잠정 중단됐다. 

한화 두산에 이어 탑시티까지 특허권을 반납하자 중소·중견업체들의 연이은 사업 철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시내면세점은 이미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대형 면세점으로 쏠림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규모의 경제에 의한 원가 경쟁력 확보가 면세업계의 경쟁력인 만큼 애초부터 바잉파워가 약한 중소·중견 면세점이 살아남긴 힘든 시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두타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두산은 지난해 10월 이사회를 열고 면세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 공식 영업정지 일자는 오는 4월30일로 그때까지는 정상 영업할 계획이다.

2016년 5월 개점한 두타면세점은 연 매출 7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했으나 중국인관광객(유커) 감소, 시내면세점 경쟁 심화 등으로 수익성에 직격탄을 맞았다. 두타면세점의 지난 3년간 누적적자는 600억원에 이른다. 2018년에는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나 단일점 규모로 사업을 지속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한화갤러리아도 지난해 9월 갤러리아면세점63의 영업을 종료했다. 사업종료 직전 3년간 1000억원에 이르는 누적 적자가 사업 철수의 주원인이다. 2015년 사업권을 획득한 직후 시내 면세점수가 2배 이상 늘어났고 업체 간 출혈 경쟁 등이 큰 악재로 작용했다. 특히 한화 역시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장기화하면서 단체관광객이 끊기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2.77상승 10.8910:24 04/12
  • 코스닥 : 994.75상승 5.3610:24 04/12
  • 원달러 : 1122.70상승 1.510:24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24 04/12
  • 금 : 60.94하락 0.310:24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