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부천, ‘2020 부천의 책’ 선정·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 부천의 책 선정도서. / 사진제공=부천시
경기 부천시가 시민과 함께 뽑은 ‘2020 부천의 책’을 선정·발표했다. 올해 부천의 책은 ▲일반분야 ‘페인트’(이희영 지음) ▲아동분야 ‘수상한 도서관’(박현숙 지음) ▲‘귀신 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학교’(남동윤 지음)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시민공모와 독서 관련 기관으로부터 총 463종 645권의 도서를 추천받아 도서관, 학교, 서점, 전철역, 행정복지센터 등 64개소에서 시민 선호도 조사·총 2회 도서선정위원회 심사를 통해 2020 부천의 책을 최종 선정했다.

2020 부천의 책 도서선정위원회 고경숙 위원장은 “<페인트>는 청소년이 부모를 직접 면접본 뒤 선택한다는 신선한 소재로 전 연령층이 함께 공감하고 고민할 수 있는 토론주제를 담은 책으로 문학적 완성도가 훌륭해 부천의 책으로 선정하기에 적합한 도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상한 도서관>은 어긋난 친구들과의 관계를 풀어주려는 주인공과 그 수단으로 사람책을 활용하는 과정 등 어린이 눈높이에서 고민하고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완벽하게 풀어내 문학적 완성도를 더했으며 교육현장이나 가정에서 토론할 주제로도 좋은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또 “<귀신 선생님과 오싹오싹 귀신 학교>는 2019 부천만화대상 어린이만화상 수상작,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다양성만화 제작지원 사업 선정작, 2019 독일 라이프치히 도서전 초청 전시작으로서 대내외적으로 우수 만화도서임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귀신이라는 상상력과 웃음을 자극하는 소재로 전 연령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책”이라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한편 시는 ‘2020 부천의 책’을 누구나 읽을 수 있도록 시립도서관, 작은도서관, 학교 등에 비치할 계획이다. 다음달 부천의 책 선포, 북 콘서트와 작가와의 만남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독서릴레이, 작가초청 강연회, 찾아가는 독서토론회, 청소년 독서캠프 등 부천의 책을 활용한 범시민 독서운동을 펼쳐 책 읽는 문화도시 부천을 만들 예정이다.
 

부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8:0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8:0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8:0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8:03 10/22
  • 금 : 41.71상승 0.1318:0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