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 미국인·미국 자산 공격 시 이란 내 52곳 공격"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사망과 관련해 이란이 미국을 상대로 보복에 나서면 강력히 응징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란은 우리가 테러리스트 지도자(솔레이마니)를 제거하자 대담하게도 특정 미국 자산을 공격 목표로 삼겠다는 얘길 하고 있다”며 “우린 이란이 미국인이나 미국 자산을 공격할 경우 이란 내 52개 지역을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2개 목표) 그중 일부는 이란과 이란 문화에 매우 중요한 곳”이라며 “(이란이 미국 자산을 공격할 경우) 매우 신속하고 심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미국은 더 이상의 위협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은 오랜 기간 문제였다”며 “이란 내 52개 목표는 그동안 이란이 인질로 삼은 미국인 52명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를 ‘테러리스트 지도자’라고 지칭했다. 그는 “이란은 (미국이) 그를 세상에서 제거한 것에 대한 복수로 미국의 특정 자산을 공격하겠다는 것을 매우 뻔뻔하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군은 지난 3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국제공항을 수행했으며, 그 결과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부대 쿠드스군 사령관 거셈 솔레이마니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는 “미국인에 대한 위협이 임박한 상황이어서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솔레마이니 피살된 후 이란 최고지도들은 긴급 성명을 내고 미국을 비난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긴급 성명을 통해 “범죄자들에게 가혹한 보복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미국의 극악무도한 범죄를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