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내일 검경수사권조정 등 184개 법안 상정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장에 입장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더불이민주당이 6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의장에게 검경수사권조정 등 184개의 법안 상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2개 법안과 유치원3법,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가 걸려있는 184개 민생법안까지 모두 상정해줄 것을 문희상 국회의장께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혁 열차에 다시 시동을 걸려고 한다”며 “남아있는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입법을 완료해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검찰개혁의 시대정신을 완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이 (6일에도) 필리버스터를 선택한다면 민주당은 필리버스터에 임하되 회기가 끝나는 대로 임시국회를 다시 소집할 것”이라며 “주저 없이 검찰개혁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못박았다.

다양한 민생법안에 설 이전에 일단락한다는 입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많은 국민들이 머뭇거리지 말고 검찰개혁 입법 절차를 마무리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며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된 법안 중 형사소송법 개정안부터 의결 과정에 들어갈지, 검찰청법 개정안부터 들어갈 지는 좀 더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당과에 대한 고발방침을 재확인하며 법안 상정에 협상은 어렵다는 견해도 밝혔다. “연말연시를 지나면서 여야 간 새로운 합의의 길을 열기 위한 모색이 조금 있었지만 아직 거리가 멀다”며 “갈등의 골도 깊어 새로운 합의에 이르기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고발)절차를 밟게 되리라 생각한다”며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그냥 넘어가면 그런 일들이 재발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국회선진화법이 난폭하게 유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