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재영입 4호’ 소병철 전 고검장 누구?

 
 
기사공유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호 인재 소병철 전 고검장의 손을 잡고 환영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고검장 출신의 소병철(62) 순천대 석좌교수를 네 번째 영입인재로 결정했다.

5일 민주당은 2017년 검찰총장 후보 4인 중 한 명으로 추천됐던 소 전 고검장을 법조 출신 첫 영입 인사로 낙점했다. 민주당은 소 전 고검장 영입을 기점으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민주당은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주재로 기자회견을 열고 ‘영입인재 4호’인 소 전 고검장의 입당을 공식화 했다.

이로써 민주당은 발레리나를 꿈꾼 40대 여성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에 이어 2005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 시각장애인 어머니와 함께 출연했던 20대 원종건씨,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출신의 김병주 전 육군대장에 이어 네 번째 인재 영입에 성공했다.

소 전 고검장은 전남 순천 출생으로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사법시험 25회(사법연수원 15기)로 검사에 임관해 법무부 검찰국, 대검찰청 연구관, 법무부 검찰 1·2과장, 기획조정실장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대전지검장과 대구고검장을 거쳤고 2013년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났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후보자로 3번 추천돼 최다 추천 기록을 가진 장본인이도 하다.

소 전 고검장은 평검사 시절부터 “소처럼 일한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성실하고 묵묵하게 일하는 일물로 정평이 나 있다.

민주당 측은 “소 전 고검장은 검찰 퇴직 후 고질적인 전관예우 관행을 끊기 위해 대형로펌의 영입 제안을 일체 거절했다”며 “변호사 개업도 하지 않아 법조계에 신선한 파문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