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문재인 대통령, 내일 신년사통해 개혁 가속화 천명할 듯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7일 오전 9시30분 경자년 신년사를 발표한다. 신년사에는 집권 후반기 개혁 의지를 강조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개혁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하는 내용의 새해 신년사를 내놓고 경자년(庚子年) 신년 국정운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달 7일 오전 9시30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오전 10시부터는 국무위원들과 새해 첫 국무회의를 진행한다. 20여분 가량 진행될 신년사 발표는 TV로도 생중계된다.

신년사는 새해 정부 정책방향과 국정 운영기조를 국민에게 상세히 설명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은 집권 후반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경제 활성화에 무게를 둔 국정운영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던 공정 사회를 향한 개혁에도 드라이브를 걸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최근 들어 소원해진 대북관계와 관련해선 어떤 메시지가 담겨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신년 합동인사회에서 “새해에 우리가 이뤄내야 할 새로운 도약은 ‘상생 도약’이며 국민께서 그 성과를 더 확실하게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게 만들겠다”며 “권력기관 개혁과 공정사회 개혁이 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더 적극적인 정책을 펼 뜻을 시사했다.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2.35상승 2009:11 08/13
  • 코스닥 : 856.92상승 11.3209:11 08/13
  • 원달러 : 1182.00하락 3.309:11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11 08/13
  • 금 : 43.63하락 0.4909:11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