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국·이란 갈등 속 혼조세

 
 
기사공유
독일 DAX. /사진=로이터

유럽 주요국 증시는 7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2% 내린 7573.85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는 0.02% 내린 6012.35로 장을 종료했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0.76% 상승해 1만3226.83을,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0.18% 오른 3759.25를 기록했다.

시장은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 주목했다. 아직까지 양국의 무력충돌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은 B-52폭격기 등을 포함한 대규모 병력을 배치시켰고 이란은 13가지의 보복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