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국·이란 긴장 주목… 다우, 0.4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과 이란 긴장감 고조로 하락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9.70포인트(-0.42%) 내린 2만8583.6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9.10포인트(-0.28%) 하락한 3237.18에, 기술주 나스닥지수는 2.88포인트(-0.03%) 떨어진 9068.58에 장을 종료했다.

시장은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에 주목했다. 아직까지 양국의 무력충돌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다. 

이란은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은 “미국에 보복할 13가지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어떠한 비상사태에도 대비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은 B-52폭격기 등을 포함한 대규모 병력을 배치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