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봉영식 교수 "이혼? 죄지었다고 생각 안 해"

 
 
기사공유
박영선 봉영식 교수.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봉영식이 이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 교수의 1박2일 제주도 여행기가 그려졌다. 박영선이 가이드를 자처했다.

제주도에 도착해 목적지로 향하는 차 안에서 박영선은 봉영식에게 "이혼을 하고 한국에 들어왔을 때 친구들의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봉영식은 "공개하는 스타일이에요.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지만 죄지었다고 생각은 안 해요. 나빠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너무 달라서 헤어지는 거라고 생각해요"라고 답했다.

이에 박영선은 공감하면서도 "한국 사람들은 간섭하시잖아요"라고 말했다. 봉영식 또한 박영선 말에 동의했다. 봉영식은 "주위에서 자기 일인 냥 말리는 사람이 많았다. 결국엔 제 일이더라"고 털어놨다.

한편, MBN '우다사'는 일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우다사 하우스'에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이 함께 생활을 공유하며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여성 라이프 &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9.86하락 18.0415:11 07/10
  • 코스닥 : 771.25하락 1.6515:11 07/10
  • 원달러 : 1204.60상승 9.115:11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5:11 07/10
  • 금 : 43.63상승 0.2915:11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