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파주시장 "북한과 율곡 이이 학술교류 추진 중"

 
 
기사공유
파주시 최종환 시장 신년기자회견. / 이하 사진제공=파주시
최종환 경기도 파주시장은 9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2020년은 민선 7기가 반환점을 맞는 중요한 해로서 시민 삶 속에서 변화와 성장을 체감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평화, 상생, 분권을 시정목표로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 실현을 위한 전략별 사업을 꿋꿋하게 추진한 결과 시정 전반에 많은 변화와 성과를 이뤘다"며 "올해는 그동안 추진했던 시정 운영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알찬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 파주시는 통일경제특구 및 개성공단 복합물류단지 조성, 남북교류 등을 통한 한반도 평화수도 및 통일 중심도시 위상 제고, GTX 복합환승센터 및 테크노밸리 조성 등을 통해 도시 자족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GTX-A, 지하철3호선 연장, 제2순환고속도로 및 서울~문산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 구축과 반환공여지 개발 등을 통한 지속가능 미래발전 동력을 마련하고, 지역화폐 확대 발행, 일자리 지원 강화 및 공공일자리 확대, 복지사각지대 해소 등을 통해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 배려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최 시장은 "파주시가 남북교류 협력의 관문인 만큼 여러 경로를 통해 문화·농업·체육 관련 남북교류를 추진하고 있다"며 "파주시의 대성현 율곡 이이 선생의 후손이 건립한 자운서원이 파주시에 있고, 북한에 율곡이 기거했던 소현서원이 있는데 이를 통한 학술교류를 추진 중이다.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 파주시장은 고양시 이전이 추진되는 경기관광공사의 유치 관련 "올해는 경기관광공사 유치를 좀 더 심도있게 요구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말 고양시와 경기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원 등과 함께 경기도시공사 고양사업단과 3개 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 시장은 우선 "업무협약 체결과정에서 3개 기관이 한 곳에 건물을 마련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 같은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하고 성명서도 낸 바 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경기관광공사 이전은 파주시가 기존부터 추진하던 사업으로, 민선 7기 출범 이후 여러 차례 접촉을 통해 파주 이전에 대해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됐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전 요구가 고양시와의 소모적 논쟁으로 번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도내 27개 공공기관 중 적절한 기관 이전을 요구하는 전략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시장은 "2020년 시민 여러분과 함께 평화와 상생으로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일자리창출, 대중교통 확충, 문화예술이 넘치는 복지도시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향해 힘차게 도약하고자 한다"며 "다시 한번 시정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변함없는 신뢰, 따뜻한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마무리했다.
 

파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