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글로벌 영상·문화콘텐츠 허브단지 조성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천시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영상문화산업단지·융복합센터를 조성한다. 부천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사업 메인 조감도. / 사진제공=부천시
경기도 부천시 일대 대규모 개발사업인 '부천영상문화단지' 개발에 탄력이 붙고 있다.

부천시는 최근 개발사업자로 GS건설컨소시엄이 선정됐으며 이달 말 사업협약을 체결을 통해 2025년까지 영상문화 융복합센터와 영상콘텐츠기업단지, 70층 규모의 랜드마크타워의 호텔·컨벤션을 동시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앞서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난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영상문화산업단지는 문화콘텐츠, 첨단기업, 복합시설 등을 갖춘 ‘글로벌 영상·문화콘텐츠 허브단지’로 조성된다. 이곳에 웹툰융합센터가 건립되고, 국립영화박물관 유치에 성공하면 명실상부한 문화산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며 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조성은 상동 529-2번지 일대 38만2743㎡에 약 4조19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초대형 개발사업이다. 시는 국립영화박물관 유치를 위한 부지(약 9000㎡)도 확보해놨다.

영상문화 융복합센터는 연면적 2만5000평 규모이며 소니픽쳐스, EBS 등 국내외 영상문화 콘텐츠 관련 선도기업 28개사를 유치하고 기업들이 제작하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실감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실내형 영상문화 체험공간을 만들 예정이다.

이에 시는 1만2600평의 영상콘텐츠기업 용지에는 초대형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해 영상문화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영상문화 콘텐츠, 게임, 장비 등의 제작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산업구조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를 전시, 컨벤션, 공연, 어뮤즈먼튼, 페스티벌을 융합해 획기적인 복합문화관광명소로 육성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혁신적인 도심형 엔터테인먼트센터, 각종 영화제와 축제를 개최할 대형광장과 초대형 미디어파사드, K-POP 스타 주제공간과 뮤직비디오 촬영장, 펭수 캐릭터를 보유한 EBS번개타운, e-스포츠 경기장, 코믹콘컨벤션, 국내 최고 미디어전망대와 미디어갤러리 등 다양한 체험형 문화공간을 조성해 관광명소화 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K-컬쳐의 파급력과 아시아마켓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2022년까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콘텐츠에 1조원 이상을 투입한다고 밝힘에 따라 콘텐츠, 문화예술 자원이 풍부한 잇점을 이용해 글로벌 콘텐츠시장 규모도 지속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배경이 소니픽쳐스 등 글로벌기업이 부천에 진출하겠다고 나선 이유이기도 하다. 부천시는 영상문화산업단지에 국내외 우수기업을 집적해 정부의 콘텐츠산업 정책의 최대 수혜자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부천시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웹툰융합센터(2022년 준공 예정), 국립영화박물관 적극 유치, 영상문화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영상,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뉴콘텐츠 산업의 메카로서 한국을 대표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한 야심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부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