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어딜만져, 이XX야"… '롯데리아 진상녀'를 향한 비난

 
 
기사공유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서울 명동의 한 백화점 내 패스트푸드점에서 난동을 부리는 한 젊은 여성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지난 10일 유튜브와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롯데리아 진상녀'라는 제목으로 1분가량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명동 롯데백화점 지하 매장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해당 영상에는 젊은 여성과 중년의 남성 보안요원이 등장한다. 

이 여성은 “어딜 만지냐?”며 보안요원을 째려보자 보안요원이 “잘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여성은 테이블에 놓여 있던 콜라 잔을 들어 보안요원 얼굴에 뿌렸으며 잔을 머리에 던지기도 했다. 이어 트레이를 보안요원에게 던지며 “안 먹어, 너 다 먹어, 다 먹어 XX야”라고 소리 지르며 테이블까지 넘어뜨렸다. 

험악한 상황이 이어졌지만 보안요원은 평정심을 잃지 않고 공손하게 응대하며 테이블과 집기를 정리했다.

해당 영상이 확산되자 서울남대문경찰서는 사건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 여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의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보안요원에게 유급휴가 보내고, 정식 소송해 직원의 마음을 위로해주고, 보호해주어야 한다"라며 "법은 더이상 이런 인간에게 관용을 배풀지 마라"고 말고, 또 다른 네티즌은 "언제까지 손님은 왕이라는 발상 속에서 살 것이냐"며 "똑같이 돌려주어야한다"고 비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94.60상승 24.4718:03 05/25
  • 코스닥 : 719.89상승 11.3118:03 05/25
  • 원달러 : 1244.20상승 7.218:0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8:03 05/25
  • 금 : 32.62하락 1.4818:0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