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첫 경영화두는 ‘혁신’… ’디자인 씽킹’ 공유

 
 
기사공유
허태수 GS 회장(오른쪽)이 13~14일 이틀간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엉 2020' 에 참석해 래리 라이퍼 스탠포드 디자인 센터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GS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첫 경영화두로 ‘혁신’을 제시했다.

14일 GS따르면 허 회장은 전날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직접 참석해 GS 계열사 CEO 등 100여명의 임직원에게 혁신을 강조했다.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의 ‘스탠포드 이노베이션 & 디자인 연구센터’가 주최한 행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한 선진 기업들이 도입하고 실행하는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 중 하나로 알려진 ‘디자인 씽킹’을 기업과 학계에 소개하고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허 회장은 스탠포드 대학교 디자인 센터장인 래리 라이퍼 교수를 만나 “스타트업을 포함한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협력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 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에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라고 강조했따.

이어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 밸리에 있는 선진 기업들이 도입하여 검증 받은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적극 전파하여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는 연초 신년 모임에서 ‘디지털’을 중심으로 한 변화를 강조한데 이어 곧바로 직접 임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마인드를 독려하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혁신 전도사로서 변화의 신호탄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GS는 스탠포드 대학교와의 교류 지속을 통해, 각 계열사의 비즈니스 영역에서 진행되는 연구를 활발히 협업하고 그 결과를 공유하는 등 혁신의 수준이 한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그룹 전체가 이를 내재화시킬 수 있도록 전파해 나갈 예정이다.

GS는 지난해부터 미국 실리콘밸리에 추진 중인 벤쳐 투자법인 설립이 올 상반기 안에 완료되면 앞으로 혁신 문화 정착 및 신성장 동력 발굴 등 미래 전략을 펼치는 교두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래리 라이퍼 교수는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검증된 디자인 씽킹 방법을 통해 아시아 기업이 각자의 문화에 맞게 발전할 수 있도록 스탠포드 이노베이션 센터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