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안철수, 참 안 변한다… 정의당도 못 이길 것"

 
 
기사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 "스스로 자신의 보폭을 좁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 "스스로 자신의 보폭을 좁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4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에서 "안철수씨의 발언을 보면서 저는 '참 안 변한다'고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안 전 위원장이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등이 참여하고 있는 혁신통합위원회(혁통위)를 두고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전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유 이사장은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없다는 건 반정치정서"라며 "과거와 똑같다. (안 전 위원장이) 등장할 때도 반정치정서로 현실정치와 정당들에 반감을 가진 유권자들의 정서를 파고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치에는 공학이 없으면 안 된다. 집을 지으려면 공학 없이는 못 짓는다"며 "안철수씨가 제대로 정치를 하려면 공학을 부정하지 말아야한다고 본다. 그런데 복귀 일성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없다고 한 것은 스스로 자기의 보폭을 좁히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안 전 위원장의 총선 승리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 총선 생각하면 그때 서울에서는 (국민의당) 정당 지지율이 민주당을 이겼다. 이번에는 그때처럼 절대 안 된다고 본다"며 "원래 안철수 중도 지지층 일부와 민주당을 이탈한 호남 기반을 왕창 흡수했는데 이번에는 호남에서 기대하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호남보수가 반문 정서를 일으켜서 국민의당 돌풍을 일으키고 중도 지지층 일부를 끌고 합류해 총선에서 대박 쳤다"며 "그러나 지금 호남은 상당히 배신감을 느낀다. 복구하기 힘들다. 오히려 정의당과 치열한 3등 다툼을 하고 정의당도 못 이기리라고 본다"고 예상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