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차범근 아들 차세찌, 검찰 송치… 혐의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12월 면허취소 수치인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차범근 전 축구감독의 아들 차세찌씨(34)가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뉴스1

지난해 12월 면허취소 수치인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차범근 전 축구감독의 아들 차세찌씨(34)가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해 12월 서울 부암동 부근에서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차씨에 대해 이달 초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차씨는 지난해 12월23일 밤 11시40분쯤 부암동 부근에서 만취한 상태로 앞서가는 차량을 들이받아 음주교통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앞 차량을 운전하고 있던 40대 남성이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차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46%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발생 이후 차씨를 한 차례 소환해 조사했으며, 차씨는 사고 직후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6월부터 시행된 '윤창호법'(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로교통법 개정안)에 따르면 차씨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징역 2년~5년 또는 1000만원 이상~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가능하다.

또 음주운전으로 상해를 입힌 경우 개정 전의 형량은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었으나, 윤창호법 시행 이후 최대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