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설문, "새해 체감경기 작년과 비슷"… 경영상황은 비관론 압도적 우세

 
 
기사공유
소상공인은 2020년 새해 체감경기가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벼룩시장구인구직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소상공인 872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34%가 ‘2019년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2019년에 비해 나빠질 것 같다’(33.5%), ‘2019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14.6%), ‘2019년에 비해 매우 나빠질 것 같다(11.9%), ‘2019년에 비해 매우 좋을 것 같다’(6%)의 순이었다.

경영상황에 대한 전망은 비관적인 수준이었다 .‘계속해서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이 71.2%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2020년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가 27.3%로 뒤를 이었다. 반면 ‘2020년 상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은 1.5%에 그쳤다.

경영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4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최저임금 등 인건비 상승’(34.1%), ‘주 52시간 등 근로시간 단축’(11.6%) 등의 순이었다.

올해 사업운영계획은 과반수 정도의 응답자가 ‘변동 없음(49%)’, ‘사업축소’(24.2%)라 답하며 보수적인 경영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사업확장’(12.4%), ‘업종전환’(8.7%) ‘사업철수’(5.7%)를 하겠다는 소상공인도 있었다.

올해 채용 계획 또한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올해 신규 채용 계획에 대한 질문에 ‘신규 채용계획이 전혀 없다’고 답한 소상공인이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인력을 줄일 계획이다’(19.8%), ‘신규 채용계획이 있다’(19.7%), ‘미정이다’(18.9%) 순이었다.

한편, 소상공인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에 대해 ‘그나마 인상폭이 적당한 것 같다’(31.1%)는 의견을 가장 많이 내 놓았다. 이외에도 ‘이미 많이 인상되어 앞으로 몇 년은 동결 했어야 한다’(29%), ‘인상 되더라도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차등 적용 해야 한다’(21.7%), ‘여전히 인상폭이 너무 가파르다’(18.2%)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