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가 조현아, 동생 조원태 끌어내릴까

 
 
기사공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장동규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한진칼의 주요 주주인 KCGI, 반도건설 관계자 등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쏠린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방식을 지적하고 다양한 주주들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지난주 김남규 KCGI 부대표 및 반도건설 임원 등을 두차례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 측은 “누구와 만났는지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지난달 모든 주주와 오픈된 마음으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KCGI는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한진칼 지분 17.29%를 보유하고 있는 사모펀드다.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지분율 28.94%)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지분을 보유 중이다. 반도건설은 계열사(대호개발)를 통해 한진칼 지분 8.28%(의결권 지분율 8.2%)를 확보했다. 최근에는 한진칼 지분 추가확보와 함께 지분 보유목적을 경영참여로 변경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한진칼은 오는 3월 개최될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조 회장의 임기는 오는 3월23일까지다. 하지만 조 전 부사장이 KCGI, 반도건설 등과 연대할 경우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이 불발될 수 있다. 이 경우 조 회장의 영향력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진 총수일가의 한진칼 지분율은 조 회장 6.52%, 조 전 부사장 6.49%, 조현민 한진칼 전무 6.47%,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5.31% 등이다. 가족 간 지분율 차이가 크지 않다. KCGI와 반도건설 외 주요 주주인 델타항공과 국민연금은 각각 10%, 4.11%를 보유 중이다. 최근 조 회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조 전 부사장이 다른 주주와 손을 잡을 경우 판도가 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달 공식 입장을 통해 조원태 회장을 ‘대표이사’라고 지칭했다. 회장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실제 입장문을 통해 동일인(총수) 지정 등에 대한 합의가 없었음을 시인하기도 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19하락 28.3415:07 08/14
  • 코스닥 : 836.41하락 18.3615:07 08/14
  • 원달러 : 1184.70상승 1.415:07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5:07 08/14
  • 금 : 44.18상승 0.5515:07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