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언론 "수색팀, 안나푸르나 눈사태 실종자 찾기 위해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8월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군 히운출리 지역의 모습./사진=뉴스1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8월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군 히운출리 지역의 모습./사진=뉴스1

네팔 안나푸르나 지역을 트래킹하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가운데 현지 경찰수색팀이 이미 현장으로 출발했다. 다만 현지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네팔 현지 영자매체인 히말라야타임스는 포카라 시 경찰 당국자를 인용해 경찰 구조팀이 현장으로 급파됐다고 전했다.

포카라 경찰서의 라카 쿠마르 경감은 “경찰수색팀이 데우랄리로 출발했다”면서 “구체적인 사항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현지 언론인 네팔24아워즈는 현지 기업가들과 경찰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구조팀이 현장으로 출발했고, 구조팀은 이미 인근 촘롬(Chumrung)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또 구조 도구를 갖춘 또 다른 팀이 촘롬에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외교부에 따르면 17일 오전 10시30분에서 11시 사이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9명 가운데 5명이 안전하게 대피하고, 4명이 실종됐다. 실종자들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다.

지난 13일 충남지역 10개 학교 교사 11명이 한국을 출발해, 25일까지 네팔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 중 9명은 주말을 맞아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섰으며, 해발 3000m 지점을 지나던 중 기상 상황이 급격히 악화돼 4명과 5명으로 나눠 하산했다.

먼저 출발한 4명과 현지 가이드가 해발 3230m 지점을 지나던 중 산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나중에 출발한 5명은 현지 대피소로 이동해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국 신화통신은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4명과 네팔인 2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또 눈사태 지역에서 고립됐던 중국인 관광객 5명, 한국인 5명 및 네팔인 1명이 현지인들에 의해 구조됐다고 전했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