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등장에 일제 비판… “민주주의 후퇴 꼼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 회동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 회동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설립을 추진하면서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정하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이 일제히 비난을 퍼부었다.

한국당은 당초 위성 정당 명칭으로 ‘비례자유한국당’으로 사용하려 했으나 지난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기존 정당명에 '비례' 단어만 붙인 당명은 허가하지 않자 ‘미래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꾸기로 했다.

미래세대를 위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지만 정계에서는 ‘미래’가 ‘비례‘와 발음이 비슷한 점을 노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힘을 모았던 4+1 협의체는 한목소리로 비판에 나섰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선거제도를 악용하려는 위성정당 설립 시도는 공당이 택할 정상적 방법이 아니다”며 “이름을 떠나서 위성 정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도 “정당은 자발적인 조직으로 민주적으로 운영돼야 하는데 한국당의 ‘미래한국당’ 등 위성정당 창당은 헌법과 정당법을 위반한다”며 “이름이 어떻게 됐든간에 위성정당 창당 시도는 중단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태정치의 표본’인 한국당에게 ‘미래’라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이름인가. 차라리 ‘무례’ 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릴 것”이라고 비난했고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위성 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말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이처럼 편법,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을 내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90.13하락 2.5313:30 01/20
  • 코스닥 : 976.06상승 18.3113:30 01/20
  • 원달러 : 1099.40하락 3.513:30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3:30 01/20
  • 금 : 55.19상승 113:30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