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귀국 교사들 “날씨 너무 좋아 사고 예상 전혀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팔 교육 봉사활동에 참가한 충남교육청 교사들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조기 귀국, 2조 단장 A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동해 기자
네팔 교육 봉사활동에 참가한 충남교육청 교사들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조기 귀국, 2조 단장 A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동해 기자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한국인 교사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가운데 함께 해외 교육봉사를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19일 귀국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 봉사단 3개팀, 총 39명을 파견했다. 이날 귀국한 인원은 2번팀이다. 사고가 난 3번팀은 13일 출국해 25일 돌아올 예정이었다.

2팀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현지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런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3팀 사고에 앞서 해당 트레킹 코스를 다녀왔으나 초등학생들도 평범하게 다닐 수 있을 정도의 트레킹길이어서 사고 우발지역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든 교사들이 충격에 빠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악천후가 있었다면 미리 교육청에 연락했을 텐데 저희가 전혀 감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통신이 두절돼있어서 현지인들 연락은 잘 안 되고 오히려 방송을 보는 저희가 더 빨리 (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현지시각으로 17일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 사이에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힝크둥굴에서 데오랄리로 흐르는 강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주네팔대사관은 네팔 지방 정부와 경찰에 요청해 수색대 인원을 보강했으며, 네팔 당국은 전날 육상·항공 수색을 진행했으나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77상승 17.2211:24 01/21
  • 코스닥 : 979.18상승 1.5211:24 01/21
  • 원달러 : 1100.40상승 0.111:24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24 01/21
  • 금 : 56.24상승 1.0511:24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