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친오빠, 부친과 유산 갈등 "유산 문제 어떻게 공유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리/머니S 장동규 기자.
설리/머니S 장동규 기자.
고(故) 설리의 친오빠가 SNS에 아버지와 유산 처리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음을 알렸다. 

설리의 친오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것을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글을 썼다. 

이어 설리의 오빠는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입니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덧붙였다.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글에 따르면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딸이 남기고 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싶다'는 내용의 글이 담겨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줬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