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병세 위독… 가족·임원 병원 집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명예회장이 서울 아산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현재 위독한 상태이며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회장도 급히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은 이날 출입기자들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난 밤(18일) 신 명예회장의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만일에 대비해 그룹 주요 임원진들이 병원에 모여있는 상황”이라면서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로 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왔다. 11월에는 탈수 증상으로 입원해 보름가량 병원에 입원했었고, 12월에는 영양공급과 관련한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