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슬픔 빠진 재계… “한국 경제성장 선구자” 애도

 
 
기사공유
/사진=롯데지주
한국 마지막 창업 1세대 기업인인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99세를 일기로 별세하자 재계가 큰 슬픔에 빠졌다.

재계 주요단체는 신 회장 별세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일제히 논평을 내고 고인의 업적을 기리며 깊은 애도를 표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고인은 선구적 투자와 공격적 경영으로 국내 식품·유통·관광산업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가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신 명예회장은 해방 직후인 1948년 일본에서 롯데그룹의 창업 기틀을 다진 이후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를 계기로 기업보국의 기치 아래 모국산업에 투자했다”며 “국내 유통·관광 산업의 현대화를 구축하는 등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또 “고인께서 롯데그룹을 성장시키면서 보여주신 열정과 도전정신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경영계는 ‘품질본위와 노사협조로 기업을 통하여 사회와 국가에 봉사하겠다’는 고인의 말씀과 기업가정신을 본받아 우리 국가 경제와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여기 “신 회장님은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선구자”라며 “창업 1세대 기업인으로서 선구적인 안목과 헌신을 통해 롯데를 국내 최고의 유통·식품 회사로 성장시켰다”고 평했다.

이어 “서비스·관광·석유화학 분야까지 사업의 범위를 넓히며 다양한 영역에서 대한민국 산업의 기틀을 닦았다”며 “기업보국의 신념을 바탕으로 전쟁으로 폐허가 된 조국에 아낌없이 투자한 고인의 헌신은 산업 불모지였던 우리나라를 재건하고 경제를 부흥시키는 초석이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일 관계가 어려운 가운데 ‘대한해협의 경영자’라는 별칭만큼 한일 양국간 경제 교류에 힘써준 신 회장의 타계는 우리 경제의 큰 아픔과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경제계는 고인이 평생 강조한 ‘기업보국’과 ‘도전의 DNA’ 정신을 이어받아 기업가 정신을 높이고 우리 경제와 국가 발전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