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별세] 장례 롯데그룹장으로… 명예장례위원장 이홍구·반기문

 
 
기사공유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향년 99세로 별세해 19일 오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정빈 기자
19일 별세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가 롯데그룹장으로 진행된다.

롯데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의 장례는 이날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4일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장례식의 명예장례위원장으로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선임됐다. 롯데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조의금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키로 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건강이 악화돼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왔다. 11월에는 탈수 증상으로 입원해 보름가량 병원에 입원했었고 12월에는 영양공급과 관련한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18일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아산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으며 이날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