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 조규성 선제골… 한국, 요르단에 1-0 리드로 전반종료

 
 
기사공유
대한민국 U-23 대표팀 조규성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헤딩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조규성이 요르단을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한국과 요르단의 경기는 한국의 1점으로 앞선 가운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은 조규성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두고 좌우 날개에 김대원과 이동준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짰다.

한국은 초반부터 요르단을 압도했다. 전반 3분 김대원의 패스를 받아 조규성이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는 등 요르단의 진영을 뒤흔들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조규성이었다.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정태욱이 떨어뜨린 공이 이동준과 요르단 골키퍼의 경합으로 위로 뜨자 조규성이 재빨리 헤딩으로 골문을 갈랐다.

조규성은 이후에도 수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반 34분 김대원의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고 39분에는 이동준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됐으나 추가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