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나와!"… 한국 올림픽축구팀, 요르단 2-1로 꺾고 4강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요르단을 2-1으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조규성이 전반 15분 결승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 사진=방콕(태국) 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접전끝에 요르단을 꺾고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 발짝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각)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힘겹게 승리했다.

이로써 축구대표팀은 대회 4강에 올라 호주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친다. 이번 대회에선 상위 3위까지 올림픽 티켓이 주어지기 때문에 결승에 오르는 팀은 자동으로 오는 7월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이날 8강전에선 원톱으로 출격한 조규성(안양)이 전반 15분 헤더로 선제골을 뽑았다. 조규성은 전반 막판 요르단 골키퍼와의 1대1에서 날린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면서 추가골 기회를 날렸다.

축구대표팀은 후반 6분 프리킥 찬스에서도 상대 골대를 맞추는 등 좀처럼 추가골을 얻지 못하다가 오히려 중앙 밸런스가 무너지며 후반 30분 요르단의 알 나이마르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요르단의 역습 등에 고전하던 대한민국은 이동경이 후반 추가시간 4분 프리키 찬스에서 상대방의 골망을 갈라 2-1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한국대표팀은 8강에서 시리아를 접전 끝에 1-0으로 꺾은 호주와 이달 22일 오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대회 4강전을 치른다. 호주가 이 대회 4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한듬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