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미 누구?… #고 신격호 회장 딸 #롯데 호텔 고문직 #서미경

 
 
기사공유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사진=롯데그룹

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지난 19일 향년 99세 일기로 별세하면서 딸 신유미 롯데 호텔 고문에 관심이 쏠린다.

신유미는 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세 번째 부인 서미경 사이에서 지난 1983년에 태어났다.

그는 현재 롯데 호텔 고문직을 맡고 있다.

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세 번째 부인 서미경씨. /사진=뉴시스

한편 신유미의 모친인 서미경은 서승희라는 예명으로 연예계 활동을 한 70년대 청춘스타다. 아역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1969년 영화 '피도 눈물도 없다', '푸른 사과' 등에 출연했다. 이후 1972년 제1회 미스롯데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며 롯데제과 CF에 등장한 뒤 당대 '핫 아이콘'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인기가 절정이던 1981년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이후 38살 연상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가 되었다.

이후 공식활동을 하지 않고 주로 일본에서 머무는 등 철저히 은둔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수천억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미경은 유원실업과 유기개발 등 회사를 소유하고 있다. 유원실업은 롯데시네마 서울 경기권 매장의 매점 운영권을 독점하고 있는 회사이며 유기개발은 롯데백화점 주요 지점의 식당 운영권을 가지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