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맞춤법 논란'… 현충원 방명록에 '굳건히→ 굳건이'

 
 
기사공유
논란이 된 안철수 전 의원의 방명록. /사진=임한별 기자

정계 복귀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첫 행보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가운데 그가 작성한 방명록의 맞춤법이 논란이 됐다.

안 전 의원은 20일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이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 나가겠습니다'고 작성했다.

4.15 총선을 86일 앞둔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현충탑 참배를 마친 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안 전의원이 작성한 방명록의 맞춤법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굳건히'가 올바른 표현이지만 안 전 의원은 '굳건이'로 적었다는 것. '뜻이나 의지가 굳세고 건실하다'는 뜻의 굳건히는 발음 때문에 맞춤법을 잘 틀리는 단어 중 하나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을 잘못 적어 수정한 부분과 다소 삐뚤빼뚤한 글씨체도 누리꾼들의 지적을 받고 있다.

앞서 안 전 의원은 지난 2016년 1월에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 방명록에 "가슴에 깊히 새겨 실천하겠습니다"라고 맞춤법을 틀리게 적었었다. '깊히'는 '깊이'의 잘못이다.

한편 전날(19일) 귀국한 안 전 의원은 21대 총선에 불출마하고 실용 중도 정당을 만들어 정치에 참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