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위기경보 '관심→주의' 격상(상보)

 
 
기사공유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우리나라에서 중국 폐렴 환자의 원인균인 신공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다 전일 입국한 중국 국적 여성(35)으로,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병해 발열·오한·근육통 증상이 있어 이날 현지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인천공항검역소에서 우한시 입국자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검역조사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이송돼 검사했다. 이날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됐다.

환자는 역학조사에서 우한시 전통시장이나 화난 해산물시장을 방문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확진환자나 야생동물을 접촉한 적도 없다고 답했다고 질본은 전했다.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국내 입국 후 지역사회에 노출되진 않았다.

현재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으며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키로 했다. 이는 마지막 접촉일을 비롯해 이틀째, 일주일째 등 2주간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여부 등을 따져 의심증상 발생 시 격리하고 검사하는 절차다.

질본은 이날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하는 한편 설날 연휴를 감안해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